- +
전시실 A Exhibition Room A
작가목록
김나은
김다인
김성훈
김재민
김주성
김태룡
김형재
김희용
신동혁
안병학
이민영
이상윤
이예린
이재민
전혜인(하이그래픽)
정명문
정영신
한서현
안내 Info
머릿돌 | 신해옥 haeok320@gmail.com
옥외광고, 공간 | 홍은주 delikit@gmail.com
주최, 주관 | info@koreantypography.org
정명문 Jeong Myeongmoon
COME ON. DON'T TOUCH.
297 x 420 mm, 2020
만질 수 없는 일상이 보이지 않는 코로나의 컬러를 탄생시켰다.
이상윤 Lee Sangyoon
Typortrait
220 x 300 mm, 2020
인간은 누구나 저마다 갖고 있는 특정된 이름과 얼굴인 이미지를 기호로 갖고 있다. 따라서 사람의 이름과 얼굴을 Type과 Portrait의 개념으로 치환하고 한글의 자음과 모음 등을 독자적인 배열 시스템으로 활용하여 타입의 시각적 이미지화 가능성을 확장하고자 한다. 2020년 미국 대선 네 명의 주요 인물을 테마로 Typortrait으로 표현하였다.
도널드 트럼프 Donald John Trump
조 바이든 Joseph Robinette Biden, Jr.
호위 호킨스 Howard Gresham Hawkins
조 요르겐센 Jo Jorgensen
김희용 Kim Hee Yong
‹사랑에 대하여› 칼릴 지브란
‹On Love› by Kahlil Gibran
105 x 300 mm, 2020
사랑은 즉흥적이고 추상적이다. 문자(획)의 해체와 조합, 반복은 빈 공간과 채워진 공간을 구분하고 즉흥적인 판단과 구성은 미처 생각하지 못한 새로운 조형물로 이어진다.
#제스처 #움직임 #즉흥연주 #방향 #추상 #조화 #공간 #콘트라스트 #질감
Love is unpredictable and abstract. Letters(strokes) that are dismantled, rearranged and repeated draw the line between the void and the filled space. Spontaneous decisions and compositions lead to creating unexpected forms.
#gesture #movement #improvisation #direction #abstract #balance #space #contrast #texture
김성훈 kim sunghoon
스타더스트
stardust
297 x 420 mm, 2020
드넓은 우주 속 소성단, 우주 먼지에서 빛을 찾다.
김태룡 Kim Taeryong
손대지마시오
DO NOT TOUCH
297 x 420 mm, 2020
미술관, 박물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풍경이다. 엘리베이터에서도 볼 수 있다.
김나은 Kim Naeun
감각의 누락
297 x 420 mm, 2020
감각은 쉽게 해체되고 누락된다. 디지털 환경 속에서 감각 정보를 주고받는 우리들은, 그 감각을 온연히 받아들일 수 없다. 연결 과정 속에서 감각은 끊어지고 엉키며 누락된다. 이러한 나와 인지 대상 사이의 불완전함에 우리들은 뒤틀린 느낌을 받곤 한다. 이 순간에도 우리들의 불완전한 연결은 지속되고 있다.
김주성 Kim Joosung
글자. 글쇠. 왼끝정렬. 양끝정렬된 글
317 x 440 mm, 2020
...
이민영 Minyoung Lee
고슴도치가 되어라!
Be a hedgehog!
297 x 110 mm, 2020
Covid19를 예방하는 최고의 수단은 거리의 간격을 주는 것. 현재 우리의 모습이 쇼펜하우어의 고슴도치 딜레마와 비슷하다. 추운 겨울, 서로의 온기를 위해 고슴도치가 모여있다.모일수록 그들의 바늘이 서로를 찔렀다.상처가 나서 멀어졌다가 추위로 인해 다시 모이는 행동을 반복했다.
그 후, 그들은 서로간에 최소한의 간격을 두는 것이 최고의 수단이라는 것을 발견했다. 고슴도치처럼 서로의 건강한 온기를 지키며 코로나도 극복하길 바란다. Be a hedgehog!
김다인 Dain Kim
만지지 마시오
Do not touch
116 x 215 mm, 2020
책의 본질과 조건, 책과 물질, 만짐의 상관관계에 대해 질문을 던진다. 텍스트 위로 강렬하게 반복되는 ‘만지지 마시오’라는 메세지로 독자를 실험한다. 이것은 접어서 세워둘 수 있는 ‘만지지 마시오’ 표지판이면서 물질/비물질로서의 존재 여부와 상관없이 만질 수 없는 책이다.
김재민 Kim Jae Min
사회의 온도
Temperature of Society
297 x 420 mm, 2020
우리는 매일 기계적인 장치로 나의 체온을 체크 당한다. 나의 온기는 나와 너 우리의 접촉이 아닌 기계적인 작동에 의해 기록된다. 코로나 19로 인해 온기를 닿을 수 없는 우리의 온기 자국을 글자를 통해 회복하고 싶었다.
이재민 Jaemin Lee
Outer Space Will Visit You
236 x 236 mm, 2020
Whether you believe it or not.
이예린 Yi Yelin
어보이드 시져스
Avoid Scissors
148 x 200 mm, 2020
어보이드 시져스(Avoid Scissors)는 건들면 풀어져버리는 서체 패밀리 ‘Eudoxia I-IV’를 통해 디자인 된 액티비티 책입니다. 이 연약한 폰트를 지키기 위해 작가는 독자에게 부디 책 속에 도사리는 가위를 만지지 말라는 경고 편지를 독자에게 보내고 있습니다. 독자는 폰트를 지키는 데 성공할 수 있을까요?
정영신 Youngshin Chung
물리적 거리두기
Physical distancing
224.8 x 311.8mm, 2020
기존의 것들이 시대적 상황에 따라 어떻게 변화했는지 시각화
전혜인(하이그래픽) Jeon Hyein(Hi Graphic)
루이 2010–2020
Rui 2010–2020
187.5 x 313.27 mm, 2020
촉감이라는 것은 온라인에서 느낄 수 없다. 하지만 온라인에서 느낄 수 없는 것은 오프라인에서 느낄 수 있을까? 그 또한 한계가 있을 것이다. 이러한 각 플랫폼 특징에 대해 표현할 수 있는 없는, 느낄 수 있는 없는 것들이 있다. 문득 이러한 생각을 하니 매일 퇴근길에 마주하던 동네 옷가게 강아지가 떠오른다. 어려운 시절 옷가게 아주머니에게 힘이 되어줬던 루이는 최근 불의의 사고로 무지개 다리를 건넜다. 죽음, 그리고 부재 하는 것은 이러한 플랫폼의 특징에 따라 감각을 느끼고 경험하는 것과는 다르게 범접할 수 없는 영역이다. 플랫폼의 특징에 따른 아이덴티티의 변화에 관심이 많은 나는 ‘만질 수 없는’이라는 타이틀을 받고 매우 많은 생각을 하게 되었다. 과연 내가 관심을 가지고 있는 플랫폼에 아이덴티티의 변화와 표현 방법은 어떠한 의미가 있는 탐구일 것이며 어떠한 역할을 할 수 있을지에 대해 말이다.
안병학 Ahn Byunghak
익명의 시간
Anonymous Time
310 x 223 mm, 2020
자극을 동반하는 변화, 위협 받는 질서, 재편된 관념. 유일한 익명의 시간
Changes accompanied by stimulation, threatened order, reorganized ideas, anonymous time as the only eternal thing.
신동혁 Donghyeok Shin
BB20—『열 장의 이야기와 다섯 편의 시』(도록), 538~583쪽
BB20—『Words at an Exhibition «열 장의 이야기와 다섯 편의 시» an exhibition in ten chapters and five poems』 (catalogue), pp.538–583
297 x 420 mm, 2020
2020부산비엔날레의 EI는 책(문집)으로부터 시작해 다시 책(도록)으로 끝난다. 그래서 메인 포스터 역시 열 장의 이야기와 다섯 편의 시를 암시하는 11장의 책 펼침면으로 (Busan Biennale 2020의 약자) B, B, 2, 0으로 표현했다. 이 4종의 포스터는 기존 2020부산비엔날레 포스터의 레이아웃을 재활용해 얼마 전 출간된 도록에서 전시전경을 담은 538~583쪽을 인용했다.
김형재 Hyungjae Kim
안 한 작업
Work you (I) didn’t do
180 x 280 mm, 2020
세상에 안 한 작업만큼 만질 수 없는 작업이 없다.
Nothing more contactless than work that you (I) never done.
한서현 Suhyun Han
스캔된 기억
Scanned Memories
180 x 280 mm, 2020
어린시절과 관련된 전형적 노스텔지아 꿈을 주기적으로 꾸는 현상에 대해 스스로에게 물음을 던진다. 또한 내 기억을 꺼내 스캔한다면 정작 기억하고자 하는 그 당시의 장면은 남아있지 않고, 사진 속 부수적인 물체들에 대한 정보만이 파편적으로 기억나는 모순이 일어난다는 상상으로 작업을 전개한다.